본문바로가기

건설뉴스

토공사업협의회는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을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해외건설 현장 내 우리 근로자 안전을 위한 마스크 16만개, 반출 허용 세부내용 목록
제목 해외건설 현장 내 우리 근로자 안전을 위한 마스크 16만개, 반출 허용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5-22
조회수 198

우리 정부는 전세계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에 따라, 우리 해외건설 현장의 방역관리 강화를 위한 마스크 159,228개의 반출을 허용하였습니다.

그간,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3.6)에 따라 마스크 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되었으며, 해외 건설 근로자의 경우에는 국내 거주 가족을 통한 반출 등만 허용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해외 건설기업의 마스크 수요와 현황을 조사(해외건설협회 협조)하고, 산업통상자원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였으며, 5.21일 최종 반출승인을 받았습니다.

이번 반출허용으로 총 63개국·398개 현장, 한국인 건설근로자 4,423명에게 3개월 분량(36장/1인)의 마스크가 전달될 예정입니다.

* 마스크 구매·확보 및 국제배송 등은 각 기업에서 진행할 예정


한편, 주요 해외건설 현장은 현지 한국대사관을 중심으로, 현지 보건당국의 지침과 발주처 협의를 통해 현장방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국토교통부도 ?b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해외건설현장 대응 가이드라인?c을 배포(5.13)하여 우리 해외 건설현장 내 방역을 강화하도록 조치한 바 있습니다.

또한, 해외 진출 주요기업 및 관계부처와 코로나 19 비상연락망을 구축하여 상시 대응체계를 운영 중에 있습니다.

향후에도 관계부처 및 해외건설협회, 해외 건설기업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우리 건설근로자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조치에 만전을 기할 계획입니다.

건설뉴스 전,후 글목록
이전글 안전한 도로환경을 함께 만들어갈 국민참여단을 기다립니다
다음글 손명수 차관, “포스트 코로나 대응 도로교통 정책 변화·혁신”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