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건설뉴스

토공사업협의회는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을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국토부·산하기관 건설현장 2,623곳, 추석 체불액 0원 세부내용 목록
제목 국토부·산하기관 건설현장 2,623곳, 추석 체불액 0원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09
조회수 61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실시한 소속기관(7개)과 산하기관(6개) 건설현장에 대한 체불상황 전수점검 결과, 하도급 대금, 기계 대금, 임금 등 체불액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추석 체불상황 점검은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국토관리청, LH·도공 등 소속 및 산하기관의 2,623개 건설현장에 대해 실시하였으며, 점검결과, ‘17년 추석의 경우 109억 원 규모로 발생했던 체불액이 대폭 줄어들어, 지난 해 추석 이후 명절 전 체불액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설 0 원, (’18)추석 0 원, 설 92억 원, (’17) 추석 109억 원, 설 93억 원, (’16) 추석176억 원, 설223억 원

< 체불 점검 개요 >

점검 기간: ’19. 8.16. ~ 9.6

점검 대상: 국토부 소속 및 산하기관의 공공공사 현장 2,623개소(지방국토관리청·지방항공청 /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철도시설공단, 한국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

점검 방식: 발주기관을 통해 하도급 대금 및 임금체불 발생 현황 확인


그간 국토부는 매년 설과 추석에 앞서서 정례적으로 체불상황을 점검하고 명절 전 체불해소를 독려해 왔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그간 건설산업은 대표적인 임금체불 취약분야로, 체불은 대다수가 비정규직·일용직 근로자인 건설근로자의 생계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였다”면서, “건설사의 임금유용을 차단하는 공공발주자 임금 직접지급제*가 지난 6월 19일 시행된 만큼, 현장에 확고히 안착시켜 앞으로도 체불발생을 구조적으로 차단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금 직접지급제) 발주자가 전자적 대금지급시스템을 통해 원도급사 계좌로 대금을 지급하면 본인 몫을 제외한 하도급대금, 자재·장비대금, 임금의 인출이 제한되고 송금만 허용

건설뉴스 전,후 글목록
이전글 타워크레인 내구연한 20년으로 규정…안전강화 기대
다음글 측량용 위치보정정보, 앞으로 일반 위치기반서비스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