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건설뉴스

토공사업협의회는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을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전방위 수주지원을 위한 인프라협력 장(場)이 펼쳐진다 세부내용 목록
제목 전방위 수주지원을 위한 인프라협력 장(場)이 펼쳐진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02
조회수 89
9.2, 제1회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16시, COEX 인터콘티넨탈 호텔)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 주재, 아세안 10개국 스마트시티 담당 부처 차관급 수석대표와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협력방안 논의

금년 11월 개최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한-아세안간 인프라 분야 협력방안 조율하는데 의의

9.3, 글로벌 인프라협력 컨퍼런스 2019(10시, COEX 인터콘티넨탈 호텔)

박선호 제1차관 환영사, 반기문 국가기후회의 위원장 기조연설 및 해외 장·차관 등 주요발주처 38개국·100개 기관·160여명 참석

우리 건설회사, 공기업 등 국내 주요인사는 약 500명 참석하여 해외 주요 발주처와 주요 프로젝트 정보 교류 및 네트워킹 활동

정부 고위급 양자면담과 민간 1:1 상담회(약 400건 예정), 프로젝트 설명회(30건)를 통한 정부·민간 공동 전방위 수주지원 활동 강화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해외건설 수주의 전방위적 지원을 위해, 9월 2일(월) ?b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c(영문명칭 ASEAN-ROK High-level dialogue on Infrastructure)와 9월 3일(화)부터 5일(목)까지 ?b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2019?c(영문명칭 Global Infrastructure Cooperation Conference 2019)를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다.

【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 】

김경욱 제2차관 주재로 열리는 ?b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c는 아세안 10개 회원국의 인프라 차관급과 아세안 사무국이 참석한다.

특히, 금년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 주제인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는 작년 개최된 ‘제1회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18.9)에서 채택된 인프라 3대 협력 분야* 중 첫 번째 의제로, 이날, 우리나라와 아세안 회원국 인프라 차관들은 급격한 도시화에 따른 과밀화 또는 노후화 등에 대한 해결책으로서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논의하고, 각국의 도시실태·정책·향후계획 등을 공유하면서, 합의의사록을 통해 향후 스마트시티 협력을 위해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이 적극 협력할 계획임을 확인한다.
* ① 스마트시티 협력, ② 스마트인프라 개발협력, ③ 국토정보 정책협력

금번 회의는 올해 개최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부산)를 앞두고 우리나라와 아세안간 인프라 분야 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되는 자리로써, 현재 아세안 국가들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아세안스마트시티네트워크’ (ASCN) 등의 플랫폼에 우리기업들의 진출이 더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2019 】

그 다음날부터는 ?b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2019?c(이하 ‘GICC 2019’)가 개최된다.

GICC는 지난 2013년부터 정부와 주요 해외발주처, 다자개발은행, 건설·엔지니어링 기업간의 인프라 분야 협력과 우리기업 해외 시장 진출지원을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는 국내 최대의 행사로서, 올해로 7번째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前UN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개막하며, 해외 주요 인사로는 몽골 도로교통개발부 장관, 태국 교통부 차관, 우즈벡 건설부 차관, 에콰도르 교통인프라부 차관 등 38개국·100개 기관·160여명의 주요 해외인프라 발주처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주요 발주국의 장·차관 등 핵심인사를 초청하여 인프라 개발계획과 발주 예정 프로젝트를 공유하고, 1:1 수주 매칭상담과 다자개발은행 등의 투자지원 상담회 등이 개최된다.

박선호 제1차관, 김경욱 제2차관은 금번 행사계기로 17개국의 인프라 담당 장·차관과 릴레이 양자면담을 통해, 현지에서 활동중인 우리 기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인프라 협력외교 활동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해외건설 시장에서 사업정보 획득과 인적 네트워크 구축은 해외 수주에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로, 신시장 개척에 갈증을 겪는 우리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금번 행사 외에도 유라시아·아세안, 글로벌 플랜트·인프라·스마트시티 펀드 조성, 사전타당성 조사 지원, 시장개척 설명회 등 우리기업들의 해외건설 수주를 위한 정책적 지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GICC 행사의 각종 설명회와 상담회에 참여를 희망하는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은 행사 홈페이지(www.GICC.kr)에서 참가등록을 할 수 있고, 행사 당일 현장에서도 등록이 가능하다.

건설뉴스 전,후 글목록
이전글 건설사 새로운 기술·공법으로 줄인 공사비 70% 돌려받는다
다음글 국토부, 7월 사망사고 많은 건설사 명단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