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건설뉴스

토공사업협의회는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을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도로·하천 분야 주요 건설 정보(CALS) 1일부터 전면 공개 세부내용 목록
제목 도로·하천 분야 주요 건설 정보(CALS) 1일부터 전면 공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7-01
조회수 216

국토교통부에서 보유 중인 도로·하천 분야의 건설공사·시설물관리·보상·인허가 정보 총 26종이 7월 1일부로 공개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현재 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는 건설사업정보시스템*의 주요정보 26종을 자체 웹사이트(www.calspia.go.kr) 또는 외부 시스템에서 접근·검색할 수 있는 형태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 도로·하천 공사·시설물·인허가 자료(주로 국토부 발주공사 대상)를 통합관리하는 시스템(‘03∼, 한국건설연구원이 위탁운영 중)

개인정보·지식재산권 침해 소지가 있는 일부 자료를 제외한 공사대장, 준공도서, 시설물 이력, 점용허가, 설계 VE* 실적, 건설사업 사후평가 등 건설공사·시설관리 주요 정보들이 이에 해당된다.
* 반복적인 아이디어 발굴·적용을 통해 최적설계(안)을 도출해나가는 기법

건설사업정보 시스템에 접속하면 누구나 관련 콘텐츠를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시스템 상에서 바로 열람이 가능한 데이터 뿐만 아니라, 보고서 등 첨부파일 형태로 저장된 자료들도 별도로 파일을 열지 않고도 파일에 저장된 내용검색이 가능하며, 간단한 회원가입 절차만 거치면 누구나 손쉽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자체 시스템을 갖고 있는 기관, 기업의 경우에는 시스템을 상호연결할 수 있도록 개방형 인터페이스(Open API) 서비스도 제공한다.

국토교통부는 시스템에 입력된 데이터* 총 2,400만건과 보고서 등 첨부파일 14만건을 금번에 공개하고, ‘21년 말까지는 610만건의 첨부파일도 단계적으로 전부 공개할 계획이다.
* 시스템에 직접 입력된 개별 정보항목(공사명, 개요, 공사비, 준공일자 등)

이로 인해 기존의 유사 사업과 다양한 혁신사례를 참고할 수 있게 되어 계획수립 및 행정업무의 효율성아 높아지고 최적대안 설계와 공사비 절감 아이디어 도출 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03년 이래 축적되어 온 방대한 자료가 손쉽게 내용검색이 가능한 형태로 공개됨으로써, 연구·조사 및 창업 등 과정에서 기업 등이 입맛에 맞는 정보를 찾아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일례로, 각종 부동산 정보와 공사·인허가 정보를 융합한 분석 서비스 등을 들 수 있다.

국토교통부 구헌상 기술안전정책관은 “정보 공개 수준을 데이터 레벨이 아니라 지식화 단계로 한 단계 높여야 한다”면서 “정보를 단순히 공개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최첨단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하여 현장여건에 맞는 맞춤형 업무 안내·예측, 시설물 노후화에 따른 자동점검 알람 기능 등과 같은 지식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건설뉴스 전,후 글목록
이전글 제3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서울 성동구·인천시 영예의 최우수상 수상
다음글 건설현장 모든 사고는 발생 즉시 국토부에 알려야…7월 1일부터